> 사찰예절 > 사찰예절
절에 도착하여 가장 먼저 만나는 곳이 일주문이다. 일주문은 속세와 출가의 경제가 되는 곳이다. 문에 들어서면 걸음을 멈추고 법당쪽을 향하여 합장절을 올린다.

일주문을 지난 다음에는 자세를 바로 하여 뒷짐을 지거나 주머니에 손을 넣지 말고 신발이 끌리지 않도록 주의하며 길 한쪽을 택하여 걷는데 일반적으로 좌측 통행이 무난하다.

다음으로 천왕문에 들어서면 좌우에 사천왕상이 모셔져 있다. 사천왕은 불교의 가르침에 감동한 나머지, 스스로 불교를 보호하는 호법신이 되기로 원을 세운 하늘 신이다.

따라서 불자들은 호법의 원에 대한 경의의 표시로 반배의 예를 드린다. 아직 법당에 예배를 드리지는 않았어도 필요한 경우에는 합장절을 한다.

절 입구의 역대 스님의 부도(浮屠)를 지나게 되면 합장절하며, 길에서 스님이나 불자(佛子)를 만나는 경우에도 인사를 하여야 한다.

탑은 부처님 사리를 봉안한 신성한 곳이며, 실제로 사리가 모셔져 있지 않더라도 부처님과 마찬가지로 생각하고 합장절로 삼배를 올린다. 그리고 탑을 돌때에는 자기의 오른쪽에 탑이 위치하도록 하고 세번 또는 여러번 돈다. 이것은 부처님 당시부터 전해오는 예배의 방법이다.

몸이 불편하여 지팡이를 소지하거나 비오는 날에 우산을 가지고 절에 갔을 때에는 지팡이나 우산을 법당 벽에 기대어 놓지 않고 바닥에 눕혀 놓도록 한다.

절에 와서는 화급을 다투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먼저 법당에 들어가서 부처님께 예배하도록 한다. 대개의 경우 일주문, 천왕문, 해탈문을 지나서 곧바로 올라가면 절의 법당 마당에 이르고 마당에 서 있는 탑에 예를 드리고 계단을 올라가서 법당에 이르게 된다.

법당에 올라가는 계단은 중앙계단과 좌우의 계단이 별개로 있는 경우도 있고 넓은 중앙계단 하나만 있는 경우도 있는데 중앙계단을 피하여 오른쪽 또는 왼쪽 계단을 이용하여야 하며 계단이 하나만 있는 경우에는 중앙을 피하며 측면으로 올라가야 한다.

법당문이나 기타 건물에 들어 갈 때에는 신발을 잘 정돈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