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찰예절 > 법당 출입
법당에는 문이 여러 개가 있는데 보통 중앙문이 있고 양옆에 각기 문이 있다. 그리고 법당 좌우의 측면에 또 문이 하나씩 있는 것이 우리나라 법당의 일반적인 모양이다.

법당 안을 보면 가운데 상단에 불보살님을 모시고 그 좌우에 신중단이 설치되어 있는데, 상단의 불보살님을 기준으로 가운데 통로를 어간(御間)이라 하고 정면으로 난 가운데 문을 어간문이라고 한다. 법당에 출입할 때에는 어간문을 이용해서는 안되며 측면으로 난 문이나 좌·우의 문을 이용하여야 한다.

법당은 부처님을 모신 곳으로 스님과 불자들이 예배하는 신성한 장소이므로 항상 정숙을 요한다. 문을 열 때에 요란한 소리를 내게 되면 다른 불자들의 기도 정진에 방해가 되기 때문에 소리가 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문을 조용히 여는 행동 하나에서도 절제하는 수행을 실천하는 것이다.

법당에 들어서면 상단(上壇)의 부처님을 향하여 합장하고 절한다. 그리고 공양을 올리기 위하여 불전으로 나아가거나 예배를 하기 위하여 적당한 자리를 찾아간다.

이때는 합장한 자세로 조용히 걸어서 가야 한다. 또 부처님께 절하고 있는 다른 불자에게 방해가 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하고, 부처님을 중심으로 하여 가운데 통로인 어간은 사용해서는 안되며, 부득이 어간을 지나갈 때에는 합장한 자세로 허리를 굽히고 경건하게 지나가야 한다.

부처님께 향이나 초를 올리기 위하여 준비하였더라도 이미 촛불이 켜져 있거나 향이 피워져 있으면 준비한 향과 초를 그대로 부처님 전에 올려놓는 것으로 공양을 대신도록 한다.

다른 사람이 켜 놓은 촛불을 끄고 자기가 준비한 초에 다시 불을 붙여 올린다든지 이미 촛불과 향불이 피워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나치게 촛불과 향불을 켜서는 안된다.

향을 올릴때에는 합장한 자세 그대로 부처님전으로 나아가서 부처님 앞에 이르게 되면 합장절을 올린다. 그리고 향합에 있는 향이나 준비한 향을 잡고 촛불에 향불을 붙인다.

향에 붙은 불을 입김으로 끄지말고 손을 이용하거나 기타 다른 방법으로 경건하게 꺼야 한다. 불 붙은 쪽이 위로 가도록 두손으로 받쳐 잡되 오른손은 향의 가운데를 잡고 왼손은 오른 손목을 받쳐 잡는다.

다음에는 향든 손을 이마 높이로 올려 경건한 마음으로 예를 표한 다음 향로 중앙에 똑바로 꽂는다. 그리고 합장한 자세로 절하고 제자리로 돌아가서 참배를 드리면 된다.

부처님께 향 공양을 올린 다음에는 각 단 또는 신중단(神衆壇)에 나아가서 향을 올리고 참배한다. 혹 자리가 복잡할 때는 그 자리에서 방향만 틀어 예배해도 된다.

법당에서 밖으로 나올 때에는 먼저 법당 안에 다른 사람이 남아 있는지를 확인한다. 자기가 마지막으로 법당을 나오게 되는 경우에는 촛불을 끄고 정돈한 후 나온다.

법당은 거의가 목조건물이므로 불조심에 항상 유의하여야 한다. 따라서 촛불을 끌 때도 불전으로 나아가 합장절을 하고 손으로 불을 끄거나 별도의 기구를 사용하여야 하며, 촛불을 끈 다음 다시 뒤로 물러서서 합장절하고 법당을 나온다.

나올 때에도 들어갈 때와 마찬가지로 합장한 자세로 들어왔던 문으로 와서 상단의 부처님전에 합장절 한후 뒷걸음으로 법당문을 나온다.

법당을 나올때 뒷사람은 앞사람이 신발을 다 신을 때까지 차분한 마음가짐으로 기다린다. 또한 자기 신발을 다 신은 후에는 다른 사람들의 신을 좋은 위치로 가져다 주든가 흐트러진 신발이 있으면 가지런하게 놓는다.